인체 소화기는 음식물의 소화와 흡수, 저장, 합성, 해독, 배설 등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중요한 기관입니다. 소화기에 문제가 생기면 통증이나 혈색의 변화, 소화흡수의 문제, 배변에 문제 증상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영유아나 어린이의 경우 모든 장기가 어른에 비해 완전히 성숙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일반적이고 전형적인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구체적으로 어디가 어떻게 아프고 불편한지 정확하게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에 진단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아이의 표현이나 증상이 모호해서 무심히 방치하다간 자칫 병이 악화되거나 후유증을 남길 수 있기 때문에 아이에게 세심한 관심을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주요 소아소화기질환
아이의 ‘복통’이 의미하는 것
복통은 소아에서 가장 흔한 소화기 증상 중에 하나입니다. 하지만 그 원인이나 정도를 부모가 진단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특히 영아의 경우 아픈 것을 명확하게 표현하기 어렵기 때문에 단순히 배고파하는 것으로 판단하기 쉽습니다. 만약 수유를 해도 계속 우는 경우에는 특별한 질환의 여부를 의심을 해야 합니다.

만약 3~5시간 정도를 계속 아파하거나 열이 나거나, 목이 아프고, 식욕이 없이 축 처져 있다면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기본적 검사로 혈액검사, 소변, 대변검사를 통해 진단 할 수 있으며, 특별한 질환이 의심되는 경우 위대장내시경검사나 복부 CT촬영, 초음파 검사 등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연령별 복통의 주요원인
- 신생아(생후1개월 미만) : 괴사성 장염/선천성 장 천공/선천성 거대결장/태변 등 선천성 원인 많음
- 영아기(2세미만) : 영아산통, 급성장염, 급성위장관염, 장중첩증
- 유아기~초등생 : 급성위장관염, 요로감염, 충수돌기(맹장)염, 변비, 외상, 폐렴
- 사춘기 : 변비, 급성위장관염, 요로감염, 충수돌기(맹장)염, 소화성궤양

설사
소아에서 설사의 원인은 크게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감염성은 바이러스, 세균, 기생충 등으로 인한 경우가 많으며, 비감염성은 항생제, 특정 음식섭취, 영양 불량, 상기도 감염 등의 장외 감염, 알레르기로 인한 원인이 있습니다.

설사가 지속되면 장염, 과민성대장증후군, 염증성 장 질환 등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영아의 경우 잠을 잘 못자고, 자꾸 보채게 되며, 구토ㆍ설사ㆍ발열 증상이 일어납니다. 소아는 코막힘ㆍ콧물ㆍ눈물ㆍ재채기ㆍ기침ㆍ두통ㆍ미열ㆍ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급성으로 설사가 나타나면 소아의 경우 탈수의 정도가 얼마나 되느냐가 진단되어야 하며, 일단 금식하고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질환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변배양검사, 흡수장애 검사, 대장 내시경 검사 등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설사와 복통을 유발할 수 있는 질환
- 충수돌기염(맹장염)
- 장간막림프절염
- 바이러스성 장염(가성 콜레라 등)
- 우유 등 알레르기
- 식중독
- 요충

변비
보통 어린이의 경우에는 3~4세가 되어야 성인처럼 1~2일에 1~2회 배변을 볼 수 있습니다. 12개월 미만의 영아는 분유, 이유식, 모유 등에 따라 하루 0∼9회 다양한 배변 습관을 보입니다. 보통 하루에 한 번 이상 대변을 봐야 정상이라고 할 수 있지만 2~3일에 한 번 누더라도 대변이 딱딱하지 않고 편하게 눈다면 변비라고 진단할 수 없습니다. 만약 배변이 1주일에 2회 미만인 경우나 딱딱하게 굳은 변, 통증, 출혈이 동반되는 경우라면 변비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소아에서 변비는 나이에 따라 원인이 다를 수 있습니다. 소아에게 변비가 나타날 수 있는 원인은
- 영아기의 변비는 모유나 우유 양이 부족할 때
- 모유수유에서 분유수유로 바꿀 때
- 이유식을 시작할 때
- 배변훈련이 너무 조기에 시작되었을 때
- 어린이집 등 익숙치 않은 배변환경으로 배변 패턴이 달라지고 직장기능의 저하되었을 때
- 신생아의 경우 장의 구조적인 문제가 있을 때

치료는 약물복용을 통해 직장기능이 정상으로 회복될 때까지 충분한 기간동안 치료합니다. 변비약을 서서히 줄여가며 치료하게 됩니다.

소아 변비는 합병증으로 요로감염, 치질, 대장염 등을 유발 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며 특히 관장을 하지 않고서는 대변을 잘 보지 못하는 경우, 구토가 자주 동반되는 경우에는 빨리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장 중첩증
장 중첩증은 장이 한쪽으로 말려 들어가 겹쳐지는 병을 말합니다. 보통 소장에서 대장으로 바뀌는 부위가 대장으로 말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장 중첩증이 생기면 음식물도 장을 제대로 지나지 못하고 겹쳐진 장 사이의 혈관이 눌려 혈액순환이 안되면서 썩고 터져 복막염이 될 수 있습니다. 심한 탈수와 함께 패혈증까지 유발될 수 있는 위험한 질환입니다.

궤양(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말그대로 위나 십이지장에 궤양이 생기는 질환으로 소아청소년에서 그 빈도가 성인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그 빈도가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주로 7세 이후에 발생합니다. 원인으로는 헬리코박터균 감염, 약물, 잘못된 음식, 스트레스 등이 있습니다. 보통 복통, 구토, 야간 통증을 동반합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상부 위내시경을 통해서 진단할 수 있으며, 가족력상 헬리코박터균을 가진 부모님이 있을 경우 헬리코박터균 검사가 이루어지기도 합니다. 주로 약물요법으로 치료하게 되며, 위와 십이지장의 천공, 출혈, 폐쇄 등이 있는 경우는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위식도 역류
위식도 역류질환은 식도 하부 괄약근 이상으로 위장의 음식물이 식도로 역류하는 질환입니다. 영유아의 경우 구토나 위장관 출혈, 식욕부진, 폐렴 등으로 나타날 수 있고, 더 큰 아이에게서는 명치 부위에서 화끈거리는 통증, 식도 부위 통증 등이 나타납니다. 상부 위내시경과 24시간 식도 pH(산성도) 검사를 통하여 진단 및 치료를 할 수 있으며, 생후 18개월까지는 치료 없이도 증상이 호전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타 소화기 질환
1) 식도 내 이물
음식이 아닌 작은 완구나 조각 등을 먹어 식도의 협착 부위에 걸려 있는 경우를 말한다.

2) 신생아 괴사성 장염
보통 생후 2주 이내에 십이지장을 제외한 장에서 발생하며, 장의 괴사가 발생합니다.

3) 원발성복막염/속발성복막염
원발성 복막염의 경우 염증이 복막에서 시작된 경우로, 6세 이전의 소아에서 빈발하며 주로 폐렴구균이나 연쇄구균 같은 세균에 의해 염증이 발생합니다. 적절한 항생제를 통해 치료합니다.

속발성 복막염은 염증이 복막이 아닌 다른 곳에서 시작되어 복막으로 퍼진 경우를 말합니다. 충수돌기(맹장)염이 생겨 농양을 형성하거나, 천공이 일어나면서 주로 발생합니다. 그 외 장 중첩증 등에서도 생길 수 있으며, 신생아 괴사성 장염에서도 유발될 수 있습니다.